관리 메뉴

남성인권 감시센터

연애체험 극과 극 (전여친 vs 아내) 본문

성공적인 연애

연애체험 극과 극 (전여친 vs 아내)

채널 수달 2016. 6. 14. 11:46

여러 연애를 겪었다. 성격이 비슷해도 허구헌날 싸우느라 날을 지샌 전여친도 있고, 무난한 성격의 여친이지만 내가 자주 시비를 걸었던 적도 있고, 성격이 극과 극이지만 거의 다투지 않고 다퉈도 금방 풀리는 지금의 아내도 있다. 그래서 나는 흔히들 말하듯 연인/부부 사이가 벌어진 이유를 성격 차이로 설명하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전 여친은 내가 무슨 말을 하든지 들으려 하지 않았다


뻔한 잘못도 인정하려 하지 않았다. 옳은 말을 해도 일단 반대했다. 자기가 화가 나면 나까지 화나게 만들어야 직성이 풀렸다. 그런 식으로 복수하곤 했다. 말을 너무 함부로 하고 문자로 육두문자 (ex:"개새끼야, 니가 그러고도 사람이냐?")을 써서 보내곤 했다. 전 남친과 비교하며 날 항상 깎아 내렸다. 월경전 증후군이 심각한 정도였다. 그래서 약도 먹었으나 그때 뿐.(생리 전에 시비 엄청나게 건다. 생리 전 1주일은 공포 그 자체) 남자는 이래야 한다 저래야 한다 고정관념이 아주 강하다. 나에게 데이트비용 100%를 강요했다. 


오래 사귀어도 뭘 좋아하고 싫어하는 지 종잡을 수 없어 언제 어디서 터질 줄 모른다. 나에게 상반된 요구를 동시에 한다. (지 친구들과 같이 있을 때 문자 보내지 말라고 화내더니, 그 다음엔 문자 안보냈다고 화내는 식) 내가 하는 장난을 장난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화를 낸다. 과거에 다툼이 있었던 원인을 100% 내 탓으로 돌리며 자신은 반성하려 하지 않는다. 간섭, 집착 강요와 감시가 일상화되어 있다. (대학때 혼자 집에 있는데 순대 잠깐 사러 나갔다 온 걸 연락 안하고 갔다고 화를 내고 친구들과 맥주집에 있다가 소주집으로 이동할 때 전화 안했다고 화를 내는 식이다) 사람들 앞에서 날 모욕한다. 항상 헤어지자를 입에 달고 살지만 정작 내가 헤어지자고 하면 울고불고 매달린다... 물론 나도 같이 빡쳐서 함부로 말을 해댄 적이 많다. (할말은 너무 많지만 줄이겠다.. )

 

지금 아내는 내가 무슨 말을 하든지 귀담아 들으려고 한다


이유가 있어서 하는 말이라고 일단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화를 내도 화내는 이유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자기가 잘못한 점은 잘못했다 솔직히 시인한다. 자기가 화가 나도 날 화나게 하려고 하진 않는다. 아내는 내가 감정적으로 언짢아지는 것을 정말 싫어한다. 어찌 되었건 오빠가 기분 좋으면 그게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 말을 절대로 함부로 하지 않는다. 전남친과 날 비교할 일이 없다. 전남친이 없으니까. (썸은 한번 있다) 남자는 이래야 한다 라는 고정관념이 없다. 


월경전 증후군이 전혀 없다.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이 확실해서 예측 가능하다. 모순된 주장은 한 적이 없다. 내가 포옹해주며 기싸움이 끝나면 아내는 진심으로 사과한다. 내가 장난치는 것을 매우 좋아해 어떤 장난이든 꺄르르 잘 웃는다. (특히 나의 강아지 흉내를 매우 좋아한다) 전혀 간섭하지 않고 잔소리도 하지 않는다. 화나도 헤어지자는 말은 하지 않는다. 사람들 앞에서 날 칭찬한다. 데이트 비용도 적극적으로 냈다... 이런 아내를 보면 나도 말이 그렇게 험하게 나가지 않는다. 그러니 싸움이 커지지 않고 설령 다툼이 있어도 빨리 봉합된다. 


 

한마디로 전여친과는 소통이 전혀 되지 않았다


답답해 전화를 하면 통화를 하다가도 언제든 맘대로 끊었고, 그 이후에는 일부러 전화를 꺼놓는 것으로 날 괴롭혔다. (일부러 안받으면서도 내가 전화를 안하면 또 화를 냈다) 그 반대로 지금의 아내와는 소통이 자연스럽게 잘 된다. 그래서 날마다 하하호호 즐겁게 지낸다. 솔직히 전여친 쪽이 더 예쁜 편이고 애교도 많은 편이다. 하지만 난 지금의 아내를 훨씬 더 예뻐하고 귀여워 한다. 전여친과 결혼하느니 평생 혼자 사는게 낫다고 생각했다. 반면, 지금의 아내와 헤어지느니 그건 살아있어도 제 정신으로 살아있는 것이 아닐 것이다.

 

내 성격은 오히려 전여친과 비슷하다. 둘다 화끈하고 외성적이고 급하고 말이 많다... 내 성격이 상남자 스타일이라면 지금의 아내는 천상여자다. 아내와 나는 심지어 생활 사이클도 좀 다르다. 나는 1시 넘어서 잘 때가 많고, 아내는 9시나 10시면 이미 자고 있다. 대신 휴일 오전에 난 잘때가 많고 아내는 일찍 깬다. 이게 처음엔 불편했지만 이젠 서로 그러려니 하고 이해를 한다. 취미도 남성적 취미/여성적 취미로 확연히 다르지만, 서로의 취미를 배려해주고 서로 동참하려 애쓴다.

 

가치관은 비슷한 것은 편리하다.


예를 들어 소비에 대한 가치관이 비슷하면 여행 하나를 해도 아낄 것인지, 좀 럭셔리하게 갈 것인지 다투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그런 가치관이 다를지라도 서로 열심히 소통하고 이해한다면 그도 극복하지 못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가치관이 다른 건, 좀 더 소통하고 타협해야 하기에 조금 불편한 거지 극복하지 못할 정도는 아니다.

 

난 전여친과 만나는 동안 내내 우울했다. 스톡홀롬 신드롬인지, 홧병 같기도 하고 내 다른 여자사람 친구는 나더러 매맞는 여자 신드롬에 걸린 것 같다고 했다. 솔로보다도 훨씬 불행한 우울증 유발성 연애였다. 오래전 일이지만 그 여자는 지금도 일종의 트라우마로 남아있다. 거의 매달에 한번은 그 전여친이 꿈에 나와 서로 싸우고 화내는 악몽을 꿨다. 아침에 일어나면 땀이 삐질삐질... 다행히 지금의 아내를 만난 이후로 그 전여친은 차츰 꿈에 나오지 않게 되었다.


소통과 배려의 문제!

 

성격이 비슷해서 잘 만나는 커플이 있고, 우리 부부처럼 성격이 반대여도 행복한 커플도 있을 것이다. 가치관이 비슷해서 잘 만나는 커플이 있을 것이고, 가치관이 반대여도 잘 만나는 커플도 있을 것이다. (노력은 좀 더 필요할 것이다) 요컨데 중요한 것은 성격이니 가치관이니 하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서로가 성실하게 소통하려 하느냐의 문제 아닐까. 내 귀는 막고 상대방을 향해 고함을 지르면서 우리 연애/결혼생활은 왜 이리 불행한가 한탄하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상담 사연은 lovewartalk@gmail.com 으로 상시 접수 받습니다. 

블로그 포스팅을 전제로 상담을 하고 있으나  익명성은 유지해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지글 참조.


★ 블로그 전체 목록 보기 

믿고보는 정상연애 공정결혼  트위터 ,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네이버 이웃 , RSS 피드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 혹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로그인 필요 없어요~▼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로이엔탈 2016.06.16 17:19 이런 말해도 될지 모르지만 전문가님 연애담 읽다 암걸릴 뻔 했네요. 멘탈이 보통이 아니신듯. ㅎ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ovewar.tistory.com BlogIcon 채널 수달 2016.06.16 19:05 신고 하하, 개인적으로 아내와 저는 그 여자를 악몽녀라고 부릅니다. 꿈에 나오기만 하면 악몽이니까요. 그 여자는 그 후로 제가 성격을 위주로 여자를 보게 된 계기가 된 여자죠. 조건이고 스펙이고 뭐고 다 재끼고 순하고 순진한 성격, 그런 성격만 찾아 헤매이다가 만난 여자가 지금의 아내입니다. ^^ 하긴 뭐 저도 멘탈이 보통은 아니죠. 전여친에 관해 위에 언급된 것은 그냥 맛보기이고 아무리 익명이지만, 남들에게 말하기 창피할 정도로 멘탈 대지진급 사건은 많았습니다... 진짜 정신병 걸릴 수준인데, 부부싸움 하다 살인나는 거 저는 이해합니다.
  • 프로필사진 어깡 2016.08.27 22:53 전문가님 전여친 얘기를 보는데 제 전여친이랑 너무 똑같아서 계속 웃었네요ㅎㅎㅎ 저도 전여친이랑은 육체적인거 말고는 소통이 된 적이 없는 것 같네요. 진짜 멘탈 대지진급 사건 안들어도 왠지 알 것 같고 부부싸움 하다 살인나는거 이해한다는 말도 공감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lovewar.tistory.com BlogIcon 채널 수달 2016.08.29 12:25 신고 고생하셨습니다. 아이고... 과부 심정은 홀아비가 안다는 표현이 이럴 때 맞을련가... 멘탈 잘 추스리셨나요? 저는 저 때의 기억이 넘 안좋아서 ㄷ ㄷ ㄷ 그래도 여자가 다 저런 건 아니지요.

    저런 여자가 있으니 조심하고 `여자는 원래 다 저래`라면서 저처럼 오랜동안 바보같이 당하면서 연애하지 말고 저런 여자와는 얼른 헤어져야 하는 것이 정답이라는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brad 2016.09.19 02:35 예전에 전문가 님도 그런 글을 쓰셨던것 같은데요....

    연애를 많이 하는게 행복이 아닙니다.

    고통이에요.

    이것은 마치 결혼을 반복하는게 고통이고...

    아이를 많이 낳는게 고통인것과 마찬가지...
  • 프로필사진 brad 2016.09.19 02:38 저는 이번에 마음에 든다던 이태리 아가씨...확실히 접기로 했습니다.

    제가 아내와 떨어져 살기는 하지만, 그런데로 사이가 나쁜 편도 아니고...

    이미 큰 고통으로 다가오기에...

    또, 연애도 독신 남녀가 하는게 타당하지...

    저처럼 17년전에 만난 아내와 딸이 있는 입장에서 하면 과유불급이란 생각도 드네요.
  • 프로필사진 brad 2016.09.19 02:41 욕심을 따라가면 무조건 불행이 옵니다.

    돈 욕심은 경제적 혜택이라도 있지...

    이 여자 욕심은 개뿔 아무것도 아님.

    이 남자 저 남자 꿔어차던 클레오파트라 자살한 것도 그렇고...

    그만해야 겠음.
  • 프로필사진 brad 2016.09.19 02:43 마지막으로 변명 한마디만 하자면....

    저는 그나마 스스로 깨닫고 중단하니 다행이에요.

    동서고금을 통해 여색으로 인생 망치는 사람들 무척 많습니다.

    지휘고하에 관계 없이, 너무나 많이 일어나는 일임.

    끝.
  • 프로필사진 에고 2016.12.29 00:16 전여친 같은 사람을 만난 것도 다 님 성격탓임.. 그런 연애를 뭐하러 하셨어여 ㅋㅋ 우울하려고 연애함?
    아내 같은 분도 많아요
  • 프로필사진 koc/SALM 2017.11.09 18:35 상남자 님에게 고운 아내 맺어주려고 하늘이 내린 시련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