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정상연애와 공정결혼

여성을 유혹하는 노하우 본문

성공적인 연애

여성을 유혹하는 노하우

_전문가_ 2014.10.13 13:48

소개팅/소개선 많이들 하시죠? 자, 그 자리에서 어떻게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냐... 저는 같은 자리에 앉아서 한시간만 이야기 하면 그 여자를 사로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물론 저도 그 여성이 맘에 든다면 말입니다. 20여명의 여성과 사귀었고 사귀고 싶은 여자를 못 사귄 적이 거의 없습니다;; 처음 만난 날 사귄 적도 적어도 6번 정도는 있고요. 인제 기억이 가물가물 ㄷㄷ 그래서 제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이제는 유부남입니다. 아내는 절 본지 1시간만에 사귀기로 결심했답니다.. 헐;; )



1. 자신감을 가져요. 당신은 충분히 매력적이고 충분히 능력있습니다.


- 자신감이 영 안생겨도 거울을 보고라도 암시를 계속하십시오

- 뭐가 있든 없든 아무튼간에 무조건 `자신감=섹시함` 입니다. 외우세요.

- 풀 죽어 있고 비관적인 사람만큼 매력 없는 사람이 없습니다. 



2. 박력있고 적극적으로 나가세요.


- 여성들은 대부분 적극적이고 박력있는 남성(=상남자)을 좋아합니다.

- 잘 생긴 조인성이나 그런 것이다? NO. 자신있는 남성은 조인성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 스토킹 하라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 만나자고 조르진 마시고(조금 튕기세요), 만나면 아주 잘해주세요. 여자가 안달나게 됩니다.

어딘지 모르게 당당한 느낌과 매력. 그게 바로 자신감입니다. 허세나 잘난척이 아닙니다.



3. "니가 나 안좋아하면 니 손해지, 내 손해냐"라는 자신만만한 태도를 가지세요.


- 물론 소개팅에서 소개선에서 몇번 까일 수 있습니다.

- 절대 자신감을 잃어버리면 안됩니다.



4. 상대가 아무리 맘에 안들어도 최선을 다하세요.


- 상대가 말이 없거나 단답형, 혹은 찡그린 얼굴일지라도 최선을 다하세요. 최선을 다해서 분위기를 훈훈하게 띄우려고 노력하세요. 진이 빠질 정도로. 일종의 극기훈련이라고 생각하세요. (집에 가며 연락처 삭제)

- 이유는 그래야 적어도 상대가 주선자에게 가서 제 흉을 안봅니다. (다음 소개팅을 위해서 평판이 중요 )

- 이렇게 최악의 상황에서도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드려는 노력을 하면 다음에 정말 마음에 드는 상대를 만났을 때 그동안 갈고 닦아왔던 내 매력을 유감없이 뽐낼 수 있습니다.

- `유혹도 연습이 필요한 기술`이라는 거 잊지 마세요.



5. 애프터 신청은 만난 다다음날 정도가 좋습니다.


- 만난 날은 `잘 들어갔느냐` 정도로 적당히 하셔요. 심플하게. 남자가 말 많은 거 별로.

- 만난 다음날 바로 연락하는 거? 없어 보입니다. 적당히 하루 이틀 정도 간격 띄우면 별로 관심이 없던 여자 조차도 "왜 연락 안오지? 내가 매력이 없나??"하며 내심 기다리게 됩니다.

- 그때 연락해야 성공률이 높습니다. (예쁘고 콧대 높은 여자일수록 더 잘 먹힙니다.)



6. 위트, 자신감, 매너, 여유!


- 상대방과 경계를 허무는 것에 위트/웃음만한 게 없습니다.

- 외워서 가는 유머는 최악입니다. 절대 하지 마세요. 거의 성공 못합니다.

- 자신감을 갖되 잘난 체는 하지 마세요. 겸손함이 미덕입니다.

- 처녀들이 유부남에게 가끔 뻑갑니다. 왜요? 유부남들은 여유가 있어요.

- 돌아갈 가정이 있으니까요. 연락도 잘 안되고. 그게 처녀들을 미치게 하는 겁니다.

- 아무튼 총각일지라도 여유가 있어야 합니다. 조바심 내는 총각들 매력 없어요.

- 절대 스킨쉽/섹스에도 서두르지 마시고 여자가 안달나고 조바심이 나게 만들어야 합니다. 



 


이런 미녀가 비키니 입고 있으면 그냥 차라리 기분 좋아해라. 매력없게 쫄지 좀 말고, 헤벌쭉 하지 말고. 



7. 상대방과 대화의 수준, 코드를 맞춰주세요.


- 여성들은 자신과 대화의 수준이 비슷하면 동질감을 빨리 느낍니다.

- 정치경제사회문화군사역사연예상식 등등 다양한 분야를 알수록 좋습니다.

- 내 수준에 맞추려고 하지말고 철저히 여성분의 코드에 맞춰 맞짱구 쳐주도록 합시다.

- 평소에 책 좀 읽으란 말씀. 텅텅 비어보이는 남자가 섹시하진 않아요.

상대방의 말투, 습관, 손짓 등을 살짝 따라하면 호감도가 급상승합니다. 



8. 밥 값은 남자가, 커피 값은 여자가 내는 것도 괜찮지만...


- 밥값은 남자가, 커피는 여자가 내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 분위기에 따라서 그 반대가 될 수도 있습니다.

- 상대가 밥값을 살 때는 위트와 함께 그 명분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 예를 들어 "밥 사주시면 제가 기가 막힌 커피를 대접하도록 할께요" 등등..



9. 옷은 `깔끔`하게 입는 것이 중요하고, 술은 절대 취하시면 안됩니다.


- 첫날 취해서 혀 꼬이고 비틀거리는 남자가 설마 없겠죠?

- 옷은 명품 정장 이런 거 입을 필요 없어요. 꾸깃꾸깃하고 드럽지만 않으면 됩니다.



10. 연애는 `덜 사랑하는 쪽이 권력을 쥐는` 게임입니다.


- 상대가 좋아도 너무 좋다고 티 내지 마세요. 당신이 쉬워보입니다.

- 제발 나에게 사랑을 달라고 애원하지 마세요. 사랑은 마음을 뺏는 게임입니다. 

- 호감과 관심을 보이는 선에서 당신의 매력을 무한하게 뽐내도록 하십시오.

- 샤넬백을 가져다 바치는 것보다 당신의 매력에 빠지게 하는 것이 훨씬 좋습니다.

- 질질질 끌려다니면서 연애하느니 아예 안하는 게 낫다고 생각하십시오.

- 당신은 다른 사람과 다른 특별한 매력이 있다는 거 잊지 마십시오. 



11. 상대방의 스펙/환경을 첫날 물어보지 마세요.


- "난 계산적인 남자"라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나 마찬가집니다. 흥미 떨어지죠.

- 상대방이 스펙 따지면 그날은 최선을 다하시되 애프터는 하지 마세요.

(이런 여자와 살아봤자 인생만 고달퍼 집니다 )

- 첫날은 최대한 "감정적인 거리"를 좁히는 데 최선을 다하십시오.



12. 유머와 위트 넘치되 생각이 깊은 남자!


- 유머와 위트는 적절히 시간 간격을 배치하세요. 쉴새 없이 웃기는 말만 하면 가볍게 보여요.

- 조금 진지한 말이 나오면 자신만의 깊은 철학(?)을 살짝 드러내세요.

- 여성들은 재미있는 사람이되 진중한 남자이기도 한 사람에게 기대고 싶은 법입니다.

- 어렵다구요? 유머 칠때는 열심히 치고 쉴땐 쉬고 지조는 확실히 드러내면 됩니다.



13. 썸 타는 시기, 역시 자신감과 여유가 중요합니다.


- 썸 탈 때 힘드시죠? 저 여자가 날 좋아하나 아닌가. 다른 남자랑 만나나...

- `니가 나 안좋아하면 니가 손해`, `나는 매력적` 이런 자신감으로 충만하시길

- 떠나면 어때요? 다른 소개팅/소개선 하면 됩니다. 이런 배짱이 여자를 꼼짝 못하게 합니다.

- 여자가 남자에게 빠지면 지구 반대편에서도 절대 헛짓 안합니다.

- 여자가 남자에게 흥미가 없으면 같이 살아도 바람을 피웁니다. 명심하세요.

- 다른 취미거리를 찾아 매진하시면 오히려 여자가 안달이 납니다.



14. 제발 좀, `사랑한다 고백` 하면서 `사귀자`고 하지 마세요.


- `사귀자`는 말은 `사귀지 않을 수 있다`는 선택의 가능성을 주는 위험한 제안입니다.

- 물 흐르듯이 감정의 거리를 좁혀 나가다, 손 잡고 키스하고 그러면 사귀는 거지 뭡니까.

- 고백하는 순간, 연애 내내 당신은 질질 끌려 다니기 쉽습니다.

- 물 흐르듯이 가다가, 여자가 `사귀자`는 말을 듣고 싶다고 하면 (옆구리 찌르기) 그때 마지 못해 해주면 됩니다. 그까이거. 어차피 요식행위 정도일 뿐이니까요.



15. 썸 타는 중에는 `너는 내 여자`라는 암시를 가끔 주세요.


- 아주 중요한 단계입니다. 이 단계 없이는 물 흐르듯이 사귀기가 힘들어요.

- "친구가 소개팅 해준다고 했는데 안한다고 했어"라고 말하면, 여자는 물어볼 겁니다. "왜?" 그러면 답해주세요. "나 이미 여친 있는 거 같은데?" 라고 하면서 웃어요. 여자도 같이 웃겠죠. ("에이~ 장난이야~"라고 농반진반으로 흘려도 됩니다) 그런 식의 암시를 끊임없이 주시면 여자도 점점 젖어 듭니다. `나 이 남자의 여친인가봐...` 그렇게 가면 됩니다.

- 어리석은 중생들이 쓸데없이 여성에게 고백/선물/무릎꿇기 하다 차이는데 참 안타깝죠.

- 전 대학 졸업하고 나서 15명인가 사귀었는데 고백하고 사귄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여자들이 안달나게 만들었죠. `고백`,`사귀자` 자체가 필요 없는 과정임을 인식해야 합니다.

- 호칭도 중요합니다. 애정어린 호칭으로 부르도록 하세요. 그녀에게 `꽃`이 되세요. 

- 그런데 그것이 안먹히는 철벽녀들이 있습니다. 시간 낭비하지말고 깔끔하게 포기하세요. 세상에 여자는 많지만 젊음은 의외로 쉽게 지나갑니다. 









글 전체 목록 보기


믿고보는 정상연애 공정결혼  트위터 ,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팔로우 하기 , RSS 피드 등록하기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리플 달기도 로그인이 필요없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