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정상연애와 공정결혼

과시적 SNS를 하는 여자의 위험성 본문

좋은 여자란?

과시적 SNS를 하는 여자의 위험성

_전문가_ 2016.06.15 14:11

당연히, SNS를 한다고 해서 무조건 위험한 사람은 아니다. SNS를 많이 하고, 또 특정한 패턴이 있는 여자는 주의 깊게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 글은 나의 성급한 오해일 수 있다. 그러니 어느 정도 걸러서 참고하길 바란다. 그 사람의 SNS를 자세히 들여다 보는 것이 그 사람의 사주, 궁합, 타로카드, 별자리 혹은 혈액형 궁합보다는 100배 더 정확할 것이다. 


SNS는 그 사람의 마음의 창이다.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그리고 인스타그램 등의 SNS가 좀 문제가 된다. 트위터는 연예인들을 제외하고는 사회정치적인 사안에 대한 논의가 많아서 문제가 별로 안되는 편이다. 암튼 여기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 SNS는 카스, 페북, 인스타그램을 칭한다고 보면 된다. 어떤 여성들을 보면 저런 SNS에 값 비싼 음식 사진,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 사진, 유럽 여행등의 사진, 샤넬 백 등의 명품 사진 등을 자주 올려 놓는 것을 알 수 있다. SNS가 진짜 인생의 낭비인지는 모르겠으나, 저런 내용의 사진을 자주 올리는 여성과 교제하는 것은 인생의 낭비가 될 수 있다.


SNS의 내용은 그 사람의 정신세계를 어느 정도 투영한다고 봐야 한다. 자신의 추억을 남긴다는 핑계로 자꾸 여행다니고 놀러다니고 공연보러 다니는 등의 `자기 광고성 글 (나 이렇게 멋진 여자야, 나 정말 행복해, 나 정말 이뻐, 나 개념있어)`을 자주 올리는 여성의 정신이 건강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


요즘 남성들은 대부분 허영, 허세, 사치성, 낭비벽 있는 여자를 질색한다. 그런데 값비싼 어떤 재화 서비스들을 자꾸 올리는 여성들은 자신이 그런 삶을 추구한다고 대놓고 말하는 것과 같거든. 이는 이 여자가 된장녀라는 빨간 등이 켜진 것이나 다름 없다. 샤넬백 사진을 올리는 여성이 "아니, 갖고 싶다는 건 아니고 그냥 이뻐서"라고 말한다 해도 똑같다. 왜 이쁜 대상이 들판의 꽃은 되질 않으며, 바다에 지는 황홀한 일몰 사진은 아닌가? 역시 변명일 뿐이다.



사치, 나르시시즘, 연극성 인격장애... 


만약 남친이 자신의 여친의 페북을 들여다보다 여친이 가지고 싶어하는 어떤 것 - 화장품, 악세사리, 구두, 핸드백, 공연, 여행지 등등 - 을 발견한다면, 그것을 기념일에 사주어야 하나 심한 압박을 느끼기 마련이다. 사실 그런 압박을 하려고 SNS를 활용하는 여성도 분명히 있다. 예를 들어 곧 생일인데 혹은 100일인데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 비싼 화장품 세트 사진을 올려놓는 여성이 있을 수 있으며 실제로 이런 여성과 잠깐이지만 만난 적도 있었다. 이건 뭐 말만 안했지 대놓고 사달라는 거다. 암튼 SNS에 저런 비싼 재화 서비스를 자꾸 올리는 여성이라면 데이트비용이 많이 들거나 같이 살더라도 `유지비용`이 많이 드는 여자일 것 정도는 유추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생활이 유지가 안된다면 당연히 온갖 비난이 남성에게 쏟아질 터.


과시적인 SNS가 특히 문제가 된다. 


또 다른 의미에서 좀 위험한 여성 유형이 있다. 바로 자신의 셀카만 주구 장창 찍어 올리는 여성. 온갖 예쁜 척을 다 하면서 셀카 위주로 찍어 올리는 여성. 장소와 옷만 달라질 뿐 거의 비슷비슷한 사진들이다. 이런 여성은 심각한 나르시시즘에 빠져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사람은 세상을 자기 위주로만 파악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입장이나 감정을 잘 읽지도 못하고 배려하지도 못한다. 셀카에 포토샵이 섞인 흔적이 있다면 이럴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다. 거짓된 얼굴로라도 자신을 포장하여 아름답고자 하는 허위의식이 추가되기 때문이다.



설현 사진도 포토샵이 거의 없는 것 같아 히트 친 듯 



마지막으로, "연극성 인격장애"라는 것이 있다. 다른 말로 히스테리성 인격장애라고 하는데, 흔히 말하는 `관심종자`가 이런 인격 장애 유형에 해당한다. (자세한 것은 여기 클릭) 이런 사람들은 인터넷 특히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사람들의 관심을 유도한다. 극적인 감정 변화를 SNS에 그대로 표출하고, 사람들이 흥미와 관심을 가질만한 사항들을 SNS에 올리기 바쁘다. 사실, 요즘의 SNS는 연극성 인격장애자들이 암약하기에 최고의 환경을 제공한다. 리플이나 "좋아요"에 연연하며 갈구한다. 온라인상에서 알게 된 사람들에게도 매우 친한 척을 한다. `아프다, 외롭다, 괴롭다` 등의 사람들의 위로와 지지를 원하는 내용을 올릴 때가 많다. 


또한 사람들과 한창 어울려야 하는 자리에서도 SNS에 사진 올리고 글줄 올리기 바쁘다면 적어도 SNS 중독 상태임은 유추할 수가 있으며 이 또한 건강한 정신 상태는 아니다.


이제 여친의 SNS를 다시 유심히 보길 바란다. 


p.s : 당연히 남성의 SNS를 봐도 그 사람의 내면세계를 유추할 수 있다. 보통 여성들이 SNS에 자랑 글을 올리는 것을 좋아하므로 일단 여성으로 잡았지만 이런 행태를 보이는 남성도 똑같이 조심해야 한다. 








글 전체 목록 보기


믿고보는 정상연애 공정결혼  트위터 ,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네이버 이웃 , RSS 피드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필요없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 Comments
  • 프로필사진 보나이퍼 리 2016.08.02 13:52 신고 왜 이 소셜커뮤니티 들이 무엇때문에 열화를 시키는 걸까요??
    전 제 자신을 보이는 걸 싫어해서 잘 안하는데 확실히 여자들 올린 거 보면 비싼 음식 사진 웨딩사진 많더군요..
    .에스엔에스에 올리는 물건이나 여러 고가 물품들은 결국 사달라는 소리로 들립니다...
  • 프로필사진 _전문가_ 2016.08.03 19:56 신고 페북 같은 SNS를 많이 하면 훨씬 불행하다고 느낀다고 합니다. 당연하죠. 페북에는 자기 불쌍한 이야기는 잘 안쓰죠. 자랑하는 내용들 뿐. 잘 먹고, 여행하고, 좋은 옷과 제품들을 쓰고, 몸매를 자랑하지요.

    나만 불행하고 따분한 일상을 사는 듯 보여서 자존심까지 상하죠. 그러니 자신도 질세라 그런 허영 덩어리의 삶을 보여주느라 바쁘고.

    보라카이 샹그릴라 그 비싼 리조트에 와서도 설정 사진만 찍기 바쁘고 수영도 안하고 스맛폰으로 페북 들여다 보느라 바쁜 여성들 보고 있노라니 ㄷㄷㄷㄷ 마치 인증샷 찍으러 왔지, 휴양과 레져를 즐기로 온 사람들이 아닌 듯 보여서 안타깝기까지.. 해외 가면 이런 한국인들 많습니다

    특유의 한국적 체면, 허세 문화와 결합되어서 더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물론 그런 허세 허영을 위해서는 돈이 필요한데 자기 돈이 아니면 남친 남편 돈을 이용하려 하겠죠.
댓글쓰기 폼